메뉴 건너뛰기

프리 톡톡은 익명으로 자유롭게 올리는 수다방입니다. 자랑질이나 넋두리도, 고민, 낙서도 모두 환영!
* 익게를 악용해 비방, 분위기를 흐리는 등의 글은 짤릴수 있습니다.
* 운영진에게 문의 및 건의는 '문의/건의' 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이곳에 올릴시에는 이동됩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 나라 사람은 유독 명품을 좋아하는 것 같다.

경기가 불황인데도 명품은 없어서 못 판다고 하는 경우도 있었다.

 

나는 소위 말하는 명품은 하나도 없는 것 같다.

그래도 명품은 아주 좋아한다.

명장의 솜씨로 한 땀 한 땀 공들여 만든 아름다운 작품으로써의 명품은

보통 사람이 상상하는 이상으로 이 세상을 풍요롭게하며 삶에 기쁨을 준다.

경제적인 논리로만 무장 된 사람들에게는 비 효율적으로 보이고 어리섞어 보이기까지

하겠지만 결코 그렇지 않다.

실제로 보기도 힘들지만 명품 가방이나 옷 엑세서리 등 그림으로만 보아도 아주 아름답다.

보통 사람들이 자주 쉽게 접할 수 있는 명품은 아마도 책이나 음악이 아닐까 한다.

요줌은 명품 음악을 아주 쉽게 들을 수 있다. 물론 아주 좋은 연주자가 연주하는

현장에가서 보고 듣는 것이 진짜 명품이겠지만 그래도 일반적인 매체를 통해서 듣는 것도

좋다.

좋은 책이나 좋은 음악이 없는 세상을 생각하여 보라

돈이 아무리 많아도 그런 세상을 누가 살기 좋은 세상이라 하겠는가?

베에토벤이나 모짜르트조차도 제대로 된 대우를 받지 못한 것으로 안다.

고흐같은 사람도 아주 괴로운 인생을 살았다.

이 세상은 가치 판단에 있어 언제나 서툴다.

먹고 사는 것 자체가 아주 힘들기 때문일 것이다

그래서 약싹빠른 사람들은 이런 풍조를 이용하여 한 목 챙기고 졸부로 행세를 한다.

 

신당에게 부탁을 드리고 싶다.

명품 정치를 하시길 바란다.

명품이라고는 언감생심 그림의 떡인 이 나라의 슬픈 백성들에게

정치라도 명품 정치를 선물해 주면 어떨까?

키치 페키지 정치가 너무나 힘든 야당 정치 상황에서 어쩔 수 없이 나온 것인 줄 안다.

서로 불신과 원망에 사로잡혀 멱살 드잡이 질을 하면서 하는 적대적 상황에서

하나라도 지켜내려고 안간힘을 써온 것 이해 한다.

 

그러나 이제 여당도 품격있는 정치, 새정치를 한다고 하니 한 번 믿어보고

이제 싸구려 물품 페키지로 묶어 거래하는 정치는 그만 두면 좋겠다.

한 품목이라도 정말 한 땀 한 땀 정성을 들여 시대가 변하여도 그 가치가 줄지 않고

오히려 빛나는 고려청자같은 명품으로 빚어 내면 어떨까?

여야가 함께 힘을 합하여 이런 명품을 만들어 내면 세계역사에 길이 빛날 멋진 일이 아닌가?

이야말로 한국의 위상을 높이는 일이 아닐까?

우리 나라는 국민성이 근면하고 훌륭한 면이 많다.

역사적으로도 세계 역사에 견주어 결코 뒤떨어지지 않는 훌륭한 유산이 많은 이유일 것이다.

이제 정부와 여야가 힘을 합하여 이런 명품 정치를 보여 주면 좋겠다.

그리고 빛나는 한국을 후손들에게 물려 주는데 앞장서 주면 좋겠다.

 

선거는 초등학교 반장 선거 정도로 하면 좋겠다.

내 기억으로는 누가 반장이 돼도 반장 때문에 크게 잘못된 적은 없는 것 같다.

선거 과정에서 좀 삐지기도 하고 다투기도 하지만 그것 때문에 원수지는 일은 없었다.

한국을 대표하는 지성인들이고 각 단체의 수장이 되겠다는 사람들이 수준이 초등학생보다

못하다면 안 되지 않은가?

 

3류 4류의 인생이 하루 아침에 일류가 되는 일은 어렵다는 것을 안다.

그러나 오늘 하루, 그리고 내일 하루를 변하지 않고 똑같이 한다면

그런 사람의 미래는 영원히 3류를 벗어나지 못할 것이다.

오늘 하나를 고치고, 또 오늘 하나를 고치면서 나가면 언젠가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일류가 되어 있는 모습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나무가 하루 하루 자라는 것을 볼 수는 없지만 10년 20년 후에는 자란 것을 아는 것과 같다.

 

정부와 여당이 진정성을 알아주든지 몰라주든지 뚜벅뚜벅 명품 정치의 길을 가다보면

언젠가 산처럼 듬직한 모습으로 자라있을 것이다.

 

이런 길을 향해서 간다면 나는 얼마든지 기다려 줄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청렴결백함, 유지 부탁드립니다. 2 4 7428 2018.03.20(by anonymous) anonymous
오름 기도하겠습니다 3 6145   anonymous
오름 당원이 되고 싶습니다. 방법은??? 6 6189   anonymous
오름 따뜻한 변화와 개혁을 원하는 시민임다 1 4 5465 2017.04.05(by anonymous) anonymous
오름 안후보님ᆢ꼭 대통령 되주세요 ♡ 1 5 6289 2017.03.24(by anonymous) anonymous
51 노팅힐을 보고서... 2 0 6311 2014.09.30(by 미개인) anonymous
50 :: 원칙(통신예절, 신고누적 등)위배 사유로 블라인드 된 글입니다 :: 1 0 4367 2014.05.22(by Joy) anonymous
49 특검이 답이다. 2 1 4529 2014.05.07(by anonymous) anonymous
48 미친개에 몽둥이를 드는 것이 아니라 도망가기 바쁜 새정치연합? 2 3 5066 2014.05.03(by 모두가행복한세상) anonymous
47 국정조사부터 탄핵까지.... 1 3 3990 2014.05.02(by OK) anonymous
46 협력정치가 새정치 2 1 4123 2014.04.29(by anonymous) anonymous
45 출석부를 보는 재미가 생겼다. 9 4 4368 2014.04.23(by 미개인) anonymous
44 50보2소100보 0 3986   anonymous
43 바리새인을 저주하신 예수님 1 3 4967 2014.04.09(by anonymous) anonymous
42 손따라 두면 바둑은 지게 돼있다. 2 0 3892 2014.07.31(by anonymous) anonymous
41 거짓말의 근원 1 5 3995 2014.04.09(by 비비안리) anonymous
40 박 대통령과 여당은 안대표의 진정성에 응답하라 0 2980   anonymous
39 공천을 주장하는 의원들 중엔,혹시... 4 3 2967 2014.04.06(by anonymous) anonymous
38 권위가 무너지는 시대 0 3806   anonymous
37 GRO(Genomically Recoded Organism) - 자연에 없는 21번째 단백질 0 3692   anonymous
36 안님, 용기 잃지 마이소! 1 3242   anonymous
» 명품 정치와 키치 페키지 2 3287   anonymous
34 바보온달과 평강공주 2 5 3922 2014.04.02(by anonymous) anonymous
33 새정치민주연합에 바란다. 2 1 3007 2014.04.02(by OK) anonymous
32 영화 노아를 본 소감 1 1 3905 2014.04.02(by OK) anonymous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