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프리 톡톡은 익명으로 자유롭게 올리는 수다방입니다. 자랑질이나 넋두리도, 고민, 낙서도 모두 환영!
* 익게를 악용해 비방, 분위기를 흐리는 등의 글은 짤릴수 있습니다.
* 운영진에게 문의 및 건의는 '문의/건의' 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이곳에 올릴시에는 이동됩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늘 단국대 치대 앞에서 시위 중간에 고친 오토바이를 ...
시위를 마치고 시골의 어르신에게 갖다 드리러 갔다.
마침 경운기 가득 마늘과 양파를 캐서 오시기에...
만 원을 드리며 조금만 달라고 했더니...
에효~돈 받는 걸 쑥스러워 하시며 비료자루에 하나 가득 채워주신다.
당신들과 자손들 먹으려 농사지으신 것일 뿐인데...
돈 받고 팔려니 쑥스러우셨던 모양이지만,
그냥 주시면 못 가져간다고 떼를 쓰고 찔러 넣어드리고 왔다.

마침 친구가 양파와 마늘의 뛰어난 효능을 강조하며 
사다 먹으라고 재촉을 해대던 중이었는데...
이처럼 정이 가득 든 뜨끈뜨끈한 것을 확보했으니...
올 한 해 건강 걱정은 붙들어매도 되게 생겼다.

성(城)에 돌아와 하루를 마무리하려는데,
이런~평소 운동 중에파지를 조금 주워다 드린 분이,
사과를 한 봉지 들고 오신다 .
난감~
그런데 예전에도 농사지으신 들기름 한 병을 들고 오셨을 때,
극구 사양했다가 혼난 경험이 있어서...
받긴 받았지만,끝물이라 비싼 사과인데...ㅠㅠ
엉거주춤 받으면서 말씀 드렸다.
"정말 이러시면 오히려 저를 욕되게 하시는 것이니...
정히 고맙다고 생각하신다면 어르신보다 더 어려운 분에게 나누세요."했다.
당신도 어려우신 걸 뻔히 아는데,이걸 목이 메어 어찌 먹을꼬?
그러나 가뜩이나 뿌듯했던 가슴만은 뜨끈뜨끈해졌다.

미개인이 혼자 살면서도 전혀 외롭질 않고 행복할 수 있는 이유다.
행복하다고 생각하고 외쳐대는 이유다.
참으로 고마운 분!
오래오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몸도 불편하신데 혼자 사시면서도 온화한 미소를 잃지 않으시는 그 분에게서 
정말 많은 걸 배우며 산다.
나도 저 나이가 되면 저 분처럼 온화한 미소를 간직할 수 있을까?
넉넉하지도 않고 몸도 불편하기만 한 분이 
어찌 저처럼 온화한 미소를 머금고 살아가실 수 있을까?

앞으로 언제까지 그 분을 뵙고 지낼 수 있을지 몰라도 
만날 때마다 감사하는 마음으로 본받기 위해 애쓰리라!

미개인의 뜨끈한 가슴에 데이고 싶은 사람 있으면 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청렴결백함, 유지 부탁드립니다. 2 5 13101 2018.03.20(by anonymous) anonymous
오름 기도하겠습니다 3 10666   anonymous
오름 당원이 되고 싶습니다. 방법은??? 6 10976   anonymous
오름 따뜻한 변화와 개혁을 원하는 시민임다 1 4 9739 2017.04.05(by anonymous) anonymous
오름 안후보님ᆢ꼭 대통령 되주세요 ♡ 1 5 11087 2017.03.24(by anonymous) anonymous
71 너무 비싼 집값 2 2 9620 2015.12.17(by anonymous) anonymous
70 전월세 대책에관심을 0 7115   anonymous
69 늦가을의 풍요! 7 5 10051 2014.12.22(by anonymous) anonymous
68 웃어보아요!^*^ 1 9268   anonymous
67 슬픈뉴스 1 9885   anonymous
66 잘 해봐야죠~~ 1 11771   anonymous
65 모두의 광장,에세이/칼럼이 미개인이란 인간의 전용 게시판인가? 6 3 11894 2014.09.29(by anonymous) anonymous
64 세상이 극도로 어지럽습니다! 2 9415   anonymous
63 박해를 받을 각오로 임해야 한다 2 10754   anonymous
62 천하의 몹쓸 놈 김무성이가 대권주자 인기 순위 1위랍니다. 3 2 13600 2015.12.28(by anonymous) anonymous
61 씨앗은 뿌려젔고 싹이 돋기를 기다리면 됩니다. 1 10595   anonymous
60 금 태섭 마저 떠나가고...안 철수는 고아가 되나? 5 0 12542 2017.07.03(by anonymous) anonymous
59 오늘 아침 시위현장에서... 0 10054   anonymous
58 2014.6.28 아침에... 0 9159   anonymous
57 달맞이 꽃이 본격적으로 피어나기 시작했어요! 0 9923   anonymous
56 나만큼 행복한 사람있으면 나와보라고 햇!^*^ 0 9246   anonymous
» 어르신들,감사합니다! 0 8939   anonymous
54 존경하는 안철수님 1 11 9850 2014.06.05(by 사랑서리) anonymous
53 아줌마닷컴을 아시나요? 0 9906   anonymous
52 밤꽃이 고개를 디밀고 나오기 시작했어요! 1 8024   anonymous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