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프리 톡톡은 익명으로 자유롭게 올리는 수다방입니다. 자랑질이나 넋두리도, 고민, 낙서도 모두 환영!
* 익게를 악용해 비방, 분위기를 흐리는 등의 글은 짤릴수 있습니다.
* 운영진에게 문의 및 건의는 '문의/건의' 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이곳에 올릴시에는 이동됩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 주 한 봉사단체에서 갑으로 착한 아저씨의 집을 상큼하게 고쳐주고 ,도배까지 깔끔하게 해줬다고 해서 구경을 갔다.
내가 정리해 주고 털어내 준 덕분에 더 잘 할 수 있었다며 고마워 하시지만 
그러면서도 다시 예전의 정리되지 않고 바닥이 끈적거리는 상황은 아저씨의 아흔이 다 된 연세와 ,
워낙 그렇게 깔끔하지 않고도 잘 살 수 있었노란 고집이 남아 있어서 ,그리고 시력이 워낙 안 좋으신 면도 있기에...
벌써 여기저기 흩어져 있긴 했지만,
가끔은 찾아 뵙고 살펴드려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왔다.
그런데 조금 있다가 봉지 하나를 들고 오셨는데,
그 안에 귤이 열 개쯤 들어있었다.
사양을 하려니 받아두라시며,그 고마운 사람들 주려고 한 박스 사다뒀는데,
일을 마치자마자 후닥닥 달아나는 바람에 혼자서 다 드셔야 하는데,벅차서 조금 덜어왔으니 맛있게 먹으라시며 가신다.
감사히 잘 먹겠습니다~하고 아저씨의 뒤통수에 버럭 감사의 인사를 올리고 받았는데...

잠시 볼 일을 보려 근처에 마악 나섰는데 아버님의 전화벨이 뜬다.
얼른 받았더니 가게 앞에 와 있는데 어디갔느냐신다.
후닥닥 발길을 돌려 가 보니 어머니까지 와 계신다.
장사는 어쩌시고 어인 일이시냐고 여쭈니,안성 일죽의 할아버지 묘에 다녀가다가 들렀다고 하시며 ,
강화도 특산품인 순무 김치와 김장 김치를 김치통 그득 차에서 내리신다.
두 분 모두 건강하셔서 얼마나 감사한지...
차를 한 잔 마시며 서로의 근황을 나눈 후 장사도 그렇고 교통 혼잡도 우려하셔서 서둘러 가셨는데...

헉!이건 무슨 시튜에이션?
가끔 가래떡 하면 한 봉지 갖다 주시고,당신이 직접 농사 지으신 것도 나눠주시던 고객이 ,
김치 좀 가져왔다며 김장을 한 다섯 포기쯤은 됨직한 봉투에 담아 내려놓으신다.
김치 냉장고도 없어서 아이스박스를 있는대로 동원해 나눠 저장하고 먹는데...
이미 잘 하는 집에서 사서 보내준다는 친구에게 서둘러 전화를 했다.
마음으론 따스이 받은 걸로 할테니 계획 취소하라고...
친구가 못내 아쉬워했지만 둘 데도 없는 김치를 마구 갖다 뭐할 것이며 그 친구도 넉넉치 못한데 매년 사서 보내줬었기에 
조금이라도 미안한 마음을 덜고자 서둘렀던 것이다.
친구야!고맙다!
아저씨들 고맙습니다.
부모님 고맙습니다!

과거 못 살던 시절,연탄 한 이백 장 들여놓고,김장하면 뿌듯해 했던 어머님들의 마음인 듯 행복하고 푸짐한 하루였다.
따뜻한 밥을 지어서 김치만으로 화려한 정찬을 대신해야 할 것 같은 하루다!
나는 행복하다!!!!
  • anonymous 2014.11.22 18:05
    동그라미재단과 안사모 회원들이 매칭하여 서울 노원구 독거노인들과 저소득층을 위한 김장김치 담궈기 행사도 해 봄직한데 . . .
  • anonymous 2014.11.22 23:01
    그러게요...시간 되시는 안사모님들!
    저소득층을 위한 동그라미 재단과의 공동 행사 좀 추진해 주세요~^*^
  • anonymous 2014.12.21 07:55
    즐하루되세요^^여기다가출첵합니당
  • anonymous 2014.12.21 10:11
    출첵이 있는데...^*^
    동그라미 재단은 노원구에 한한 봉사기관인가 봐요?
  • anonymous 2014.12.21 22:32
    전국을 커버하는 것으로 압니다. 우선 안님 지역구부터 먼저 시범실시한 후 서울 변두리 구부터 해 나가는 것이 좋겠다고 봅니다
  • anonymous 2014.12.21 23:56
    안님이든 안사모든 재단과 무엇을 하는 것은 괜히 말나올수 있어요.. ㅎㅎ
  • anonymous 2014.12.22 01:20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청렴결백함, 유지 부탁드립니다. 2 5 14072 2018.03.20(by anonymous) anonymous
오름 기도하겠습니다 3 11492   anonymous
오름 당원이 되고 싶습니다. 방법은??? 6 11777   anonymous
오름 따뜻한 변화와 개혁을 원하는 시민임다 1 4 10599 2017.04.05(by anonymous) anonymous
오름 안후보님ᆢ꼭 대통령 되주세요 ♡ 1 5 12002 2017.03.24(by anonymous) anonymous
71 너무 비싼 집값 2 2 9821 2015.12.17(by anonymous) anonymous
70 전월세 대책에관심을 0 7246   anonymous
» 늦가을의 풍요! 7 5 10280 2014.12.22(by anonymous) anonymous
68 웃어보아요!^*^ 1 9389   anonymous
67 슬픈뉴스 1 10051   anonymous
66 잘 해봐야죠~~ 1 11916   anonymous
65 모두의 광장,에세이/칼럼이 미개인이란 인간의 전용 게시판인가? 6 3 11997 2014.09.29(by anonymous) anonymous
64 세상이 극도로 어지럽습니다! 2 9525   anonymous
63 박해를 받을 각오로 임해야 한다 2 10889   anonymous
62 천하의 몹쓸 놈 김무성이가 대권주자 인기 순위 1위랍니다. 3 2 13805 2015.12.28(by anonymous) anonymous
61 씨앗은 뿌려젔고 싹이 돋기를 기다리면 됩니다. 1 10764   anonymous
60 금 태섭 마저 떠나가고...안 철수는 고아가 되나? 5 0 12711 2017.07.03(by anonymous) anonymous
59 오늘 아침 시위현장에서... 0 10208   anonymous
58 2014.6.28 아침에... 0 9338   anonymous
57 달맞이 꽃이 본격적으로 피어나기 시작했어요! 0 10058   anonymous
56 나만큼 행복한 사람있으면 나와보라고 햇!^*^ 0 9344   anonymous
55 어르신들,감사합니다! 0 9102   anonymous
54 존경하는 안철수님 1 11 10094 2014.06.05(by 사랑서리) anonymous
53 아줌마닷컴을 아시나요? 0 10067   anonymous
52 밤꽃이 고개를 디밀고 나오기 시작했어요! 1 8141   anonymous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